본문 바로가기

 
구분-
작성일2017-05-24 16:07:28
제목두산 퓨어셀 연료전지 공장(익산) 준공식 참석

(주)두산은 전라북도 익산시 제2 일반 산업공단 내 1만744m2 부지에 약 400억 원을 투자해 연료전지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5월23일 준공식을 진행하였습니다.

썬빌리지포럼 전하진 의장은 이날 준공식에 초대받아 조배숙 국회의원, 이원욱 국회의원,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 등과 함께 참석하였습니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적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발전기로 연간 가동률이 높고 설치면적이 작아 에너지 밀도가 높은 친환경 발전 설비로 꼽힙니다.
두산은 익산공장 준공으로 연간 440KW용 144대, 총 63MW 규모의 국내 최대 연료전지 생산기지를 확보해 미국 코네티컷 주 소재 연료전지 공장과 함께 국내외 연료전지 수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익산공장은 연료전지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스택(Stack) 생산라인을 자동화 해 품질과 생산능력을 대폭 개선했으며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던 BOP(Balance of Plant)를 국산화해 원가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또한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도와주는 주요 제품인 전극(Electrode)도 해외 업체로부터 공급받던 것을 자체 생산하게 됨으로써 핵심부품의 안정적 수급체계를 구축했다는 설명입니다. 
두산은 친환경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2018 년부터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연료전지를 생산해 충남 대산 석유화학단지에 공급할 예정입니다.

두산 연료전지 공장 준공식 주요 참석자들 기념 사진 촬영.
왼쪽부터 이윤석 ㈜두산 전자BG장, 동현수 ㈜두산 사장,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고명석 한국남부발전 전무, 김동섭 한국서부발전 기술본부장,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센터장, 정헌율 익산시장, 조배숙 국회의원,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박정원 두산그룹회장,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 박지원 두산그룹부회장, 정창길 한국중부발전 사장, 오순록 한국수력원자력 전무, 전하진 전 국회의원,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이현순 ㈜두산 부회장, 정형락 ㈜두산 퓨얼셀BG장, 사진=두산 제공



출처: 임주희 기자, 뉴스웨이
http://m.newsway.co.kr/view.php?tp=1&ud=2017052313301541616#_adt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