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분ICT
작성일2017-12-05 13:50:25
제목'블록체인'으로 이웃간 전력거래 활성화..시범 서비스 돌입

과기정통부-한전, 블록체인 기반 이웃 간 전력거래·전기차 충전 서비스 구축

© News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력공사는 '블록체인 기반 이웃간 전력거래 및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이웃 간 전력거래는 프로슈머가 스스로 생산하고 남는 전기를 한전의 중개를 통해 누진제 등으로 전기요금 부담이 큰 이웃에게 판매하는 혁신적인 전력거래 방법이다. 전기를 소비하면서 동시에 지붕위 태양광 등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주택, 상가, 건물 등은 이웃간 전력거래가 가능하다.

하지만 한전이 거래 가능여부 및 편익을 검토한 후, 프로슈머와 소비자가 최종 동의할 경우에만 1년 단위로 협약체결을 맺는 등 절차가 까다롭다. 또 거래비용은 한전의 전기요금으로 정산하는 형태로 제약이 있다.

이에따라 과기정통부는 한전과 블록체인 기반 전력거래 플랫폼을 구축,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최적의 프로슈머와 소비자를 연결하고 ‘에너지포인트’로 즉시 거래할 수 있게 됐다. 보유한 ‘에너지포인트’는 전기요금 납부 외에도 현금으로 환급받거나 전기차 충전소에서 지급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부터 한전의 인재개발원 내 9개 건물과 서울 소재 2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관련 성과를 바탕으로 실증 지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블록체인이 가진 탈중개성, 효율성 등 다양한 장점들이 부각된 좋은 사례”라고 강조하고, “블록체인 기반 이웃 간 전력거래 서비스가 확산되어 손쉽게 전력을 거래하고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이 완화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출처: 박희진 기자, 뉴스
http://v.media.daum.net/v/20171205120035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