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분Energy
작성일2017-11-29 11:46:14
제목현대중, 세계 최대 에너지저장장치 ESS 가동

 

1만 5천명 하루사용 전력 저장

피크때 사용량 감소... 연 100억원 절감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된 현대중공업 ESS센터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된 현대중공업 ESS센터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센터를 구축하고 23일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에너지저장장치는 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으로, 피크타임에 전력 부족을 방지하고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상용화에 핵심 역할을 하는 설비다.



지상 2층, 연면적 1180㎡(약 360평) 규모의 현대중공업 ESS센터는 현대일렉트릭이 EPC(설계·구매·건설 일괄 시공)로 공사를 수행했으며, 저장 용량이 현재까지 구축된 산업시설용 ESS로는 세계 최대인 51.5MWh다. 이는 1만5천여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로, 정부가 에너지신산업 정책의 일환으로 중점 추진중인 ESS 보급 확산사업의 올해 목표치(270MWh)의 약 5분의 1에 달하는 용량이다.



현대중공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기는 물론, 가스, 압축공기 등 공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전반을 통합적으로 통제·관리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도 함께 구축했다. 현대중공업은 한국에너지공단, KEPCO 에너지솔루션, 현대커머셜 등과 함께 지난 7월 총 260여억원을 들여 착공에 들어가 최근 ESS와 FEMS를 완공했다. 현대중공업은 “ESS와 FEMS가 본격 가동되면 전력 피크 시간대의 사용량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성을 높여 연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처: 조
계완 기자,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economy/marketing/820373.html?_fr=dable#csidx47f4df9ba948c4ca36ffe05df3a6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