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분ICT
작성일2017-11-21 11:36:53
제목블록체인으로 新공유플랫폼 구현

블록체인으로 新공유플랫폼 구현

P2P 기술 혁신으로 실시간 정보 공유 가능

 

블록체인이 전 세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사회 전반에 미칠 영향력이 클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이다. 유엔 (UN)은 미래 보고서 2050에서 블록체인을 10대 유망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행사인 ‘2017년 다보스 포럼’에서도 블록체인을 10대 유망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블록체인이 전 세계에서 화두이다 보니, 국내에도 블록체인 관련 논쟁이 격렬하다. 지난 10월 15일에 청와대 민원 게시판에 블록체인 관련 민원이 들어왔다. 주요 내용은, 정부에서 블록체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러 언론사에서 기사가 나갈 정도로 논쟁이 치열했다.

블록체인은 P2P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공유 플랫폼이다. ⓒ Pixabay

블록체인은 P2P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공유 플랫폼이다. ⓒ Pixabay

블록체인은 ‘발명기술’이 아닌 ‘혁신기술’

블록체인이 큰 주목을 받는 이유는, P2P (Peer to Peer)를 기반으로 한 공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위변조 방지를 위해서, 기존 P2P에 ‘원장 비교’ 기술이 더해진 것이 블록체인 전부이다. 블록체인을 흔히 새로운 기술로 착각을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기존 기술을 활용해서 성공시킨 ‘혁신기술’ 유형이다.

경영 전략 대가인 피터 드러커 (Peter Drucker)는 3단계를 거쳐서 기술 사업화가 이뤄진다고 말했다. 맨 처음에는 ‘발견 (Discovery)’이 일어난다. 그리고 발견된 것을 응용한 ‘발명 (Innovation)’이 일어난다. 이 단계에서는 기술 발명만 있을 뿐, 시장에서 받아들이고 있지 못하는 단계이다. 시장에서 이를 받아들일 만 한 가치화시키는 최종 단계를 거치면, 기술 사업화가 일어난다. 이 단계가 바로 ‘혁신 (Innovation)’인 셈이다. 정리하면, 기존 P2P 기술은 10년 전부터 이미 발명돼 있었다. 다만 이를 가치화 시켜서, 블록체인이라는 혁신기술을 탄생시킨 것이다.

블록체인의 가장 큰 가치는 ‘공유’라고 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모든 정보를 모든 참여자와 실시간으로 공유하기 때문이다. 이는 공유를 위한 중앙 통제기관을 필요 없게 만든다. 다시 말해 분산형으로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공유비용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컨소시엄 블록체인으로 금융 거래 비용 감소

블록체인 가치를 가장 먼저 인정받은 분야는 ‘금융’이다. 물론 블록체인이 처음 탄생한 곳도 금융이다. 비트코인이라는 가상화폐에서 블록체인이 처음으로 구현됐다.

금융에서는 거래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중개기관을 거래 정보를 이용해서 중개하는데, 이는 비용을 발생케 한다. 중개기관에서 관련 정보를 거래 당사자에게 모아야 하기 때문이다. 국제은행 간 통신협정인 ‘스위프트 (SWIFT)’는 외환거래를 주로 중개한다. 스위프트는 외환거래를 위해서 관련 당사자로부터 정보를 수집하고 처리하는데, 하루에서 이틀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그리고 약 8%의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이러한 정보를 큰 비용 들이지 않고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그러므로 중개로 인한 공유비용을 줄일 수 있다. 스위프트는 2016년 5월 보고서에서 46조 7천억 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렇다면 블록체인을 어떤 형태로 구성해서, 금융 거래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일까? 참여자 제한 방법에 따라서, 블록체인은 3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 (Public Blockchain)은 참여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관리 기관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컨소시엄 블록체인 (Consortium Blockchain)은 참여자가 협의체를 이뤄서 구성한 블록체인이다. 협의체 구성원만 참여할 수 있고, 의사결정은 구성원 의견에 따라서 이뤄진다. 끝으로 프라이빗 블록체인 (Private Blockchain)은, 중앙기관에 의해서 통제받는 블록체인 형태이다. 참여자는 중앙기관이 이뤄내고, 의사결정도 중앙기관에서 마음대로 할 수 있다.

금융 분야에서는 대부분 ‘컨소시엄 블록체인’ 형태를 이루고 있는 경우가 많다. 다시 말해 금융기관끼리 협의한 블록체인 형태를 이루고 있다. 이러한 대표적인 예가 바로 ‘R3CEV (Reduce Risk in Reference – Crypto, Exchanges and Venture practice)’ 이다. R3CEV는 금융기관 대상으로 컨소시엄 블록체인을 관리하는 기관이다. 현재 시티그룹 (Citigroup), 바클레이 (Barclay) 등 80여 개의 금융기관이 참여해있다. 국내의 경우, 우리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이 참여해있다.

R3CEV와 유사한 기관으로 EEA (Enterprise Ethereum Alliance)가 있다. 지난 2월에 EEA를 설립했는데, 첫 목표는 중개기관 없이 외환거래를 하는 것이다. 크레디스위스, JP모건, ING 등의 금융기관이 참여해있다.

카드 거래 중개기관인 ‘비자 (Visa)’는 블록체인으로 인한 금융구조 변화를 예상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 2015년 10월 비자는 ‘Chain.com’에 투자해서 금융기관에 적합한 블록체인 플랫폼인 ‘체인 OS (Chain OS)’를 개발하고 있다.

비트코인에 사용하는 블록체인의 거래 처리량은 6개 정도지만, 비자가 개발하고 있는 체인 OS는 초당 6.5만 개를 처리할 수 있다.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듯이, 비자는 사업에 위협이 되는 블록체인을 오히려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신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일상생활에도 블록체인 기반 공유 플랫폼 확산

블록체인은 금융 분야를 넘어서 다양한 분야에 공유 플랫폼을 확산하고 있다. 작년 9월 네덜란드 자동차 등록청은 전자 자전거 도난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 ‘컨소시엄 블록체인’을 적용했다. 전자 자전거는 고가의 자전거로, 네덜란드에서 도난 범죄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네덜란드 자동차 등록청은 전자 자전거 이력을 판매자, 경찰, 제조사 등 관련 기관들이 블록체인 형태로 공유하게 했다. 전자 자전거 분실이 발생한다면, 피해자는 경찰에 신고만 하면 관련 모든 기관에 자전거 도난 정보가 공유된다. 만일 범죄자가 자전거를 팔거나 전자 자전거를 사용하면, 정보가 블록체인으로 신속히 공유된다. 이는 범죄자를 신속히 검거할 수 있게 한다.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정부는 전자문서에 블록체인을 도입할 계획이다. 2016년 5월 두바이는 블록체인 선두기업 IBM과 손을 잡고, 두바이 내 공공기관 간에 전자문서 공유를 블록체인으로 신속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문서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기 때문에, 공공기관 간에 문서 공유 시에 발생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두바이는 2천 5백만 시간을 절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음에 따라서, 공유 플랫폼이 크게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도 블록체인 적용해서 공유 플랫폼을 확산시키려고 노력 중이다. 지난 8월 17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고위 간부 세미나에서 블록체인 도입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국내 정부가 블록체인 도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을 볼 때, 블록체인 확산은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

 

출처: 유성민 IT칼럼니스트, 사이언스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news=%EB%B8%94%EB%A1%9D%EC%B2%B4%EC%9D%B8%EC%9C%BC%EB%A1%9C-%E6%96%B0%EA%B3%B5%EC%9C%A0%ED%94%8C%EB%9E%AB%ED%8F%BC-%EA%B5%AC%ED%9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