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분Social affairs
작성일2017-12-18 14:25:58
제목재난 대피시설 독립전기 설치 등 시설보강 법제화 절실

대피시설 개선 최우선 과제로 추진돼야
부산소재 모 업체, 독립전기 법제화 제안 계획



경주와 포항지진으로 대피시설에 대한 내진설계강화와 독립전기 설치 등의 법제화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포항지진으로 지진관련 예산이 대폭 증액되는 등 정부차원의 대책이 추진되고 있지만 가장 기본적인 전기 공급 체계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지진, 태풍 등 재난상황이 발생할 경우 대피시설에 대한 안정적인 전기 공급은 주민의 심리적 불안 해소에 큰 역할을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지난해 경주지진에 이어 포항지진이 발생해 대다수 국민들이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어 대피시설 개선이 최우선 과제로 추진돼야 한다는 여론이다.

11.15 포항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고 대피소 생활을 하고 있는 주민 K씨는 “지진에 대한 각종 대책이 열악하다는 현실을 이번 지진으로 느꼈다.”면서 “여진이 계속되면서 전기 공급이 끊이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고 밝히고, “우리나라도 이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므로 대대적인 대피시설 보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각계에서 대피시설 보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최근 부산지역 한 업체가 국회에‘재난 안전 도우미 설치’제안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채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업체는 부산광역시 강서구에 위치한 M테크로 2008년 설립하여 하이브리드 루프형 풍력가로등, 풀역 타원플랜지를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업체의 ‘재난 안전 도우미 설치 제안’내용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재난안전 도우미는 지진 등 재난발생 대비로 아파트 주위 공원 및 공터에 설치하여 보안등, 휴대폰 충전기, LED재난 홍보판으로 초기 대피처에 설치 활용이 가능하다.

사용 전원은 풍력과 태양광으로 자기 발전된 전기를 타워 내부에 저장하였다가 사용한다.

시민 A씨는 “이번 지진으로 대피 시설에 대한 문제점이 상당수 노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 포항시와 포항시의회는 소규모 예산으로 추진이 가능한 독립전기 등 설치는 최우선적으로 검토할 단계”라고 말했다.

지진이 잦은 일본의 경우 지진 대피시설에 필수적으로 독립 전원 보안등 설치가 의무화 돼 있어 지진발생시 안정적인 주민보호가 가능하다.

M테크 관계자는 “각종 재난 발생 시 대비시설에 수용되는 주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시 돼야 한다는 생각에서 제안을 계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 전문가는 “우리나라도 이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므로 대피시설에 대한 법제화가 신속히 이루어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김인규 기자, 대경일보
http://www.dk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30986